[경북일보]천년고도 `신라의 魂` 소리로 듣는다   2017-08-10 (목) 10:04
최고관리자   14



통일신라시대의 성덕대왕신종(에밀레종)을 주제로 한 '2016 신라 소리축제 에밀레전'이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경주 첨성대 잔디광장에서 열린다.
 21일 오후 6시에 갖는 개막식에는 김관용 경북도지사, 최양식 경주시장, 김석기 국회의원, 불국사 회주 성타스님 등 각계 인사들과 국내외 관광객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화려한 식전공연에 이어 BBS대구불교방송 사장 법일스님의 개막선언, 점등식, 레이저쇼, 에밀레 주제가 등이 이어진다.
 이 행사는 현존하는 세계의 종 가운데 가장 아름답고 순수한 우리 방식으로 만들어진'성덕대왕 신종'의 가치를 알리고, 그 정신을 기리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열리고 있다.
 올해는 '세계의 종 타종 체험', 경주 유적지를 4D로 체험하는 '리얼 4D 큐브 체험', 40여 가지의 '신라문화 체험' 부스 등 다양한 즐길거리가 준비된다. 에밀레종을 형상화한 4톤 규모의 '에밀레 모형종 타종 체험'으로 신라의 혼을 느끼고, 경주의 밤하늘을 밝힐 '신라 간등회'는 잊지 못할 추억과 야경을 선사할 계획이다.
 'SMART 에밀레전' 특별 테마는 경주 스페셜 영상을 비롯해 불국사와 첨성대, 동궁과 월지, 대릉원 등 경주 주요 유적지가 4차원 입체 영상 4D로 구현된다.
 또한 국보 20호 다보탑과 국보 21호 석가탑 등 주요 문화재는 3D 스캔과 프린팅을 이용해 모형 다보탑과 석가탑으로 다시 태어난다. 관람객 누구나 현장에서 바로 출력할 수 있으며 소장도 가능하다. 3D 프린팅으로 제작된 경주의 문화재들은 '에밀레전'의 색다른 볼거리이자 영원히 간직될 추억의 기념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성덕대왕신종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대형 LED 종으로 제작해 신라 왕경을 환하게 밝힌다.'에밀레 주제관'은 30여 평의 기와집으로 꾸며 6개의 신라시대 범종과 모형종 전시를 비롯해 성덕대왕 신종 표면의 기록물인 명문 해석과 문양 설명 등을 전시한다. 또 성덕대왕신종의 특징과 과학성, 주조과정 등을 그림으로 쉽게 풀이해 소개한다.
 '신라문화 체험 마당'은 성덕대왕 신종 비천상 탁본 및 인경 체험, 신라 금관 만들기, 신라왕과 왕비 옷 체험 등 40여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신라 간등회(看燈會)'는 한국 전통 등의 효시인 신라시대 간등(看燈)을 재연하는 행사로 대형 공작등과 용(龍)등, 황룡사 9층 모형탑 등을 비롯한 50여 개의 대형 전통 등이 첨성대와 함께 은은한 야경을 연출한다.
 4톤 규모의 '에밀레 모형종 타종'은 에밀레전의 빼놓을 수 없는 체험이다. 범종을 타종하는 모습은 흔히 볼 수 있지만 직접 타종할 수 있는 기회를 갖기는 힘들다. 이는 매년 가족단위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신라 소리축제 에밀레전이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한국의 우수한 종 문화를 널리 알리고, 문화관광산업 활성화 및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콘텐츠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며 성원을 당부했다. 
 이은희 기자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대경일보]2016 신라 소리축제 ‘에밀레전’ 21일 개막 
[경북일일신문]천년 이어온 신라소리 축제 ‘에밀레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