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2012-10-17] 에밀레종을 다시 울리게 하자   2013-08-23 (금) 09:45
관리자   1,195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56775&yy=2012 [340]



 
에밀레종을 다시 울리게 하자

1995년 이후 타종 중단 '신라 소리축제' 계기로 "복원해서라도 추진" 주장
 
           
 
 
 
 
“성덕대왕 신종을 다시 타종해야 합니다.”
이달 12일부터 14일까지 경주 첨성대 잔디광장에서 열린 ‘신라 소리축제-에밀레전’을 계기로 성덕대왕 신종을 다시 타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종은 타종할 때 생명력이 살아있다”며 “국립경주박물관에 소장된 이후 1995년부터 타종이 금지된 성덕대왕 신종 타종을 다시 추진하고 만일 타종이 힘들 경우 현대 기술로 복원해 타종하는 방안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경주에 ‘종 박물관’ 건립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전문가들은 우리의 종 문화를 재조명하기 위해 경주에 일명 ‘에밀레 박물관’을 건립하는 사업을 정부가 시급히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불교방송이 주최하고 경상북도와 경주시, 불국사 등이 후원한 신라 소리축제는 세계의 종 가운데 가장 아름답고 순수한 우리 방식으로 만들어진 ‘성덕대왕 신종’의 가치를 알리고 우리 문화의 우수성을 새롭게 일깨우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종을 소재로 한 국내 첫 축제였다.
통일신라 모형종 전시와 타종, 사물치기 체험, 신라문화 체험, 전통 등(燈) 전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됐는데, 특히 4t 무게의 대형 종 타종은 일반인들이 평소 접하기 힘든 기회여서 큰 호응을 얻었다. 성덕대왕 신종의 특징과 과학성을 소개하는 ‘성덕대왕신종관’, 종 주조 과정을 그림으로 쉽게 풀이한 ‘종 주조과정관’, 세계의 종과 한국 범종의 신비를 영상으로 보여주는 ‘에밀레 영상관’ 등은 종과 관련한 일반인들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한편 이번 축제에는 1만여 명의 외국인을 비롯해 30만 명이 관람했다. 특히 축제기간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축제장을 밝힌 20여 개의 대형 전통 등은 첨성대의 야간 조명과 어우러
지면서 관광객들의 사진 촬영장으로 인기를 끌었다.
 
권성훈기자 cdrom@msnet.co.kr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대구일보 2012-10-15] 경주에 울려퍼진 맑고 청아한 종소리 
다음글이 없습니다.